반응형

서울시 모든 임산부에 교통비 지원 결정

 

서울시에서 시내에 거주하는 모든 임산부에게 1인당 교통비 70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임산부 교통비 지원 사업은 오세훈 시장의 공약이었다. 서울시는 "교통약자인 임산부의 이동 편의를 높이고,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액 시비로 교통비를 지원한다."라고 설명했다. 지원 규모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대치이며, 전국 최초로 사용 범위에 유류비까지 포함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으로 서울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임산부로, 임신 12주(3개월)부터 출산 후 3개월 전까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7월 1일 전에 출산한 경우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반응형

교통비 지급 방법은 임산부 본인 명의의 신용(체크) 카드에 교통 포인트로 지급되며,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물론 자차 유류비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본인 명의 신한·삼성·KB국민·우리·하나·BC(하나 BC, IBK기업) 카드를 소지하고 있어야 하며, 해당 카드사의 '국민행복카드'로도 신청할 수 있다. 위의 카드가 없는 경우 신청 시 카드를 새로 발급받아야 하며 교통비 지급 이후에는 카드사 변경이 불가능하므로 신청 시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임산부 교통비 신청방법

 

신청은 전용 홈페이지(www.seoulmomcare.com)를 통한 온라인 신청주소지 동주민센터를 통한 방문 신청 모두 가능하다.https://www.seoulmomcare.com

신청 기간 초기 신청자가 몰릴 것으로 보고 7월 1∼5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5부제로 신청 접수를 받는다. 방문 신청출산 전이라면 본인이 직접 해야 하지만, 출산 후에는 대리인 신청도 가능하다.

지급받은 교통 포인트는 임신 기간에 신청한 경우에는 분만예정일로부터 12개월, 출산 후 신청한 경우에는 자녀 출생일(자녀 주민 등록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 당신을 위한 추천 컨텐츠

 

 

반응형

+ Recent posts